1인가구에 대한 검색결과 | 전체 분류에서 14개 Data를 찾았습니다.

D-today > 국내동향
1인가구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해 짚고 가면 좋을 정보!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뉴스·실검 빼고 ‘검색창’만 남긴다'>

540만 1인가구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해 짚고 가면 좋을 정보!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뉴스·실검 빼고 ‘검색창’만 남긴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이 크게 바뀐다고 합니다. 이용자 3천만명의 시선을 한 눈에 받아온 소수의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실검)가 사라지고, 검색창만 남는다고 합니다. 이는 ㅇ9년 전 네이버가 모바일 웹페이지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큰 변화입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8/10/10
Infographic > 소비자
1인가구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해 짚고 가면 좋을 정보!'>

540만 1인가구 소비자를 사로잡기 위해 짚고 가면 좋을 정보!

본 인포그래픽은 '2018 1인가구 시장 규모 및 마케팅 현황' 보고서를 정리한 내용입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8/08/20
Market > 마켓 스터디
1인가구 시장 규모 및 마케팅 현황 '>

2018 1인가구 시장 규모 및 마케팅 현황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1인가구는 다세대가구 대비 TV 및 유료 미디어 이용률은 낮은 편이나 스마트폰 보유율 및 이용률은 2세대 가구에 이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으며, 1인가구의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1시간 50분으로 다세대가구 대비 가장 긴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스마트폰이 1인가구의 일상에서 중요한 미디어 수단으로 안착했으며, 1인가구 타겟팅 채널로써 그 중요도가 높아졌음을 보여준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1인가구와 연관이 높은 음식 서비스나 애완용품 등의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1인가구의 모바일 쇼핑은 점점 더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이용자 특성에 따른 1가구 소득 수준 및 소비성향에 차이를 보여, 성공적인 1인가구 마케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이를 고려한 광고·마케팅 전략을 기획하는 것이 필요하다. 1인가구 증가로 ‘가심비’나 ‘소확행’ 등 소비자 개인의 가치 및 만족도를 우선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데, 일부 업계 관계자는 이같은 1인가구 소비 트렌드가 한시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통계청에 따르면, 1인가구 비중은 오는 2045년 36.3%에 이르기까지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되며, 이에 따라, 광고·마케팅 업계 내 1인가구의 중요도는 계속해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본고에서는 1인가구 연령대별 소비 현황과 업종별 마케팅 현황을 상세하게 살펴봄으로써, 1인가구 마케팅을 진행하고자 하는 브랜드 및 마케터가 1인가구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 경제적 변화에 주목하여 더욱 정교한 1인가구 타겟팅을 할 수 있도록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한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8/08/06
Market > 마켓 스터디

[PRO] 1인 가구 라이프스타일과 소비 트렌드에 대한 집중 탐구

최근 YOLO족이 그야말로 대세다. YOLO는 You Only Live Once의 앞글자를 딴 키워드로 지난 2011년 캐나다 한 래퍼의 가사에 등장하면서 젊은이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고, 오바마 전(前) 미국 대통령이 홍보 동영상에서 ‘YOLO Man!’을 외쳐 다시 한번 전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YOLO는 전체 문장 그대로 인생은 한 번뿐이니 남보다 자신 그리고 미래보다 현재의 행복을 중시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본고에서 집중적으로 다루고자 하는 ‘1인 가구(One Person Household)’에 대한 내용은 이러한 YOLO 트렌드와 맥을 같이 한다. 1인 가구란, 가구 원이 한 명인 가구로 2000년대 이후 결혼 시기가 늦춰지고 이혼율 증가와 함께 사회가 고령화되면서 그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솔로 이코노미(Solo Economy)’라고도 불리는 1인 가구 확대에 따른 사회적 변화는 이제 보편적인 현상이 되어가고 있으며, 때문에 이 집단은 단순한 가구 구조의 변화를 넘어 향후 사회경제적으로 가장 중요한 소비 주체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편의점의 FMCG(Fast-moving consumer goods; 일용소비재)와 CPG(Consumer package goods; 포장소비재) 상품 확장 및 매출 증가도 이러한 시장의 변화에 기인하며, 그 밖에도 1인 가구 비중의 증가는 주택, 식품, 가전 시장 등 산업 전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통계청(2017.10 기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는 지난 2000년 222만 가구에서 2016년 540만 가구로 증가했으며,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16%에서 2016년 28%로 8%p 증가했다(그림1). 이러한 1인 가구의 증가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 확실해 보이며, 오는 2035년이 되면 1인 가구가 총 약 760만 가구로 3가구 중 1가구(34% 가량)가 1인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마케터는 1인 가구를 새로운 소비 대상으로 분류하여 인식할 필요가 있으며, 이들 집단의 특성을 면밀히 파악하고 이해하여 1인 가구 내 다양한 고객군 분류와 니즈에 맞는 마케팅 실행으로 세일즈 기회 창출에 대한 노력을 쏟아부어야 한다. 이처럼 1인 가구는 오늘날 가장 주요한 소비 집단 중 하나로 자리매김 했다고 해도 전혀 과장이 없으며,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 더욱 강해질 전망이다. 1인 가구와 같이 혼자만의 시간과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사회적 풍조에 맞춰 이들 집단을 만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상품 발굴과 제공 그리고 이에 대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실행이 필요하다는 것에 이견을 달 마케터는 없을 것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과 최신 트렌드에 따른 고객 니즈(Needs)와 원츠(Wants)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행동을 면밀히 관찰하고 그들의 생각을 읽어 선제적인 대응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고객이나 시장의 변화에 발맞추어 가는 기업이나 마케터는 더 이상 아무런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 경쟁력과 이니셔티브를 갖기 위해서는 미래를 내다본 한발 앞선 움직임이 필요하다. ──────────────────────────────────────────────────────────── ※ 본 보고서는 'DMC리포트 PRO'에서 서비스되는 자료로 유료결제 회원만 열람 가능합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DMC리포트의 프리미엄 브랜드 'DMC리포트 PRO'를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 [DMC리포트 PRO] 바로가기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8/05/14
제휴리포트 >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2017 혼밥 및 1인 식당 관련 조사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외부음식을 이용해본 경험이 있는 전국 만 15~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혼밥’ 및 ‘1인 식당’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8.5%가 한번쯤 식당에서 ‘혼밥’(혼자 밥을 먹는 행위)을 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20대~30대 젊은 층(10대 46.5%, 20대 80%, 30대 79%, 40대 68.5%, 50대 68.5%)과 1인~2인가구(1인가구 77.4%, 2인가구 80.2%, 3인가구 71.8%, 4인 이상 가구 63.3%)의 혼밥 경험이 두드러지는 특징을 보였다. 개인화 성향이 강한 ‘젊은 세대’와 혼자 있는 시간이 많은 ‘1~2인 가구’가 주로 혼밥을 많이 즐기고 있다는 것을 확인해 볼 수 있다. 혼자 밥을 먹을 때 주로 많이 찾는 메뉴는 분식(68.2%, 중복응답)과 햄버거(63.2%)였다. 또한 중식(47.9%)과 가정식 백반(46.3%), 일식(31.2%), 샌드위치 및 샐러드(31.1%)도 혼자 먹을 때 많이 찾는 메뉴들이었다. 분식은 연령에 관계 없이(10대 69.9%, 20대 71.3%, 30대 65.8%, 40대 67.2%, 50대 67.2%) 혼밥족들이 공통적으로 많이 찾는 메뉴였으며, 햄버거는 10대(67.7%)와 20대(73.1%)가, 중식은 40대(54%)와 50대(68.6%)가 혼자서 많이 먹는 음식이었다. 20대는 가정식 백반(51.9%)과 일식(37.5%)과 샌드위치/샐러드(43.8%)도 혼밥의 메뉴로 많이 찾았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7/02/10
제휴리포트 >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2017 배달음식 및 배달앱 이용 관련 인식 조사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배달음식 이용경험이 있는 만 15~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배달음식’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7년의 소비자들은 식사를 할 때 10번 중 4번 정도는 외부음식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직접 조리한 음식으로 식사를 하는 비중이 6회 정도였으며, 외식과 배달음식, 포장음식 등 외부에서 판매하는 음식으로 식사를 하는 비중이 약 4회였다. 외부음식으로의 식사 비중은 20대(10대 후반 4회, 20대 5회, 30대 4회, 40대 3회, 50대 3회)와 미혼자(미혼 5회, 무자녀 기혼자 4회, 유자녀 기혼자 3회), 그리고 1인가구(1인가구 6회, 2인가구 4회, 3인가구 4회, 4인 이상 가구 4회)가 특히 높은 편이었다. 평소 주로 많이 이용하는 외부음식의 유형은 배달음식(72.8%, 중복응답)과 외식(70.4%)이었다. 다만 배달음식은 20대(77%)와 30대(78.5%) 젊은 세대가 많이 먹는 반면, 외식은 40대(78%)와 50대(79%) 중/장년층이 많이 즐기고 있어, 세대별로 많이 이용하는 외부음식의 종류에는 차이가 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음식을 배달시키거나, 밖에 나가서 외식을 하는 방법 이외에도 완전/반조리 식품을 사다 먹거나(31.3%), 외부음식을 포장해서 이용하는(테이크 아웃)(23.2%) 소비자들도 적지 않았다. 이 중 완전/반조리 식품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소비자는 10대 청소년들(48%)이었다. 또한 1인가구 소비자가 외식을 제외한 모든 형태의 외부음식 이용(배달음식 74.2%, 완전/반조리 식품 37.6%, 테이크 아웃 26.9%)이 많은 것도 특징이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7/01/31
제휴리포트 >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2016 소형가전가구 이용 관련 조사(TRK)

시장조사전문기업 마크로밀 엠브레인의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생활 가전·가구 구입시 본인의 의견이 반영되는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형 가전·가구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형 가전·가구를 보유한 가정이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현재 소형 가전·가구를 보유하고 있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전체 61.8%로, 이는 2014년 같은 조사(46.2%)와 비교했을 때 크게 증가한 수치이다. 소형 가전·가구가 점차 대중적으로 보급되고 있는 것으로, 성별(남성 60%, 여성 63.6%)과 연령(20대 62.8%, 30대 63.6%, 40대 61.2%, 50대 59.6%)에 따른 큰 차이는 없었다. 다만 다른 가구 형태에 비해 1인가구의 보유율이 높다(1인가구 66%, 2인가구 60.2%, 3인 이상 가구 61.5%)는 점에서, 소형 가전·가구가 1인가구에게 보다 적합한 제품이라는 사실을 미뤄 짐작해볼 수 있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6/10/18
제휴리포트 >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2016 소용량 · 소포장 식품 이용 관련 조사(일부 TRK)

시장조사전문기업 마크로밀 엠브레인의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최근 1~2개월 동안 식품을 직접 구입해 본 경험이 있는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용량, 소포장 식품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10명 중 9명(90.4%)은 소용량 식품이 필요하다고 바라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매우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소비자가 29.9%,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소비자가 60.5%였다. 이 중 소용량 식품이 ‘매우’ 필요하다는 의견은 특히 1인가구 소비자(1인가구 44%, 2인가구 36.8%, 3인 이상 가구 26.9%)에게서 많았다. 혼자 살기 때문에 아무래도 소비량이 적을 수밖에 없는 1인가구 소비자가 소용량 식품의 니즈가 가장 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소용량 식품이 별로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은 6.2%, 전혀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은 0.3%에 불과했다. 소비자들이 생각하기에 소용량 포장이 가장 필요한 식품은 채소/야채류(48.4%, 중복응답)와 과일류(43.7%)였다. 그밖에 김치/반찬/장류(38.2%), 축산 식품류(35.5%), 수산 식품류(33.3%), 완전/반조리 식품류(30.5%), 냉동/냉장 식품류(24.9%), 쌀/잡곡/혼합곡류(24.8%), 계란/두부류(23.8%)에 소용량, 소포장 제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1인가구는 채소/야채(64%)와 김치/반찬/장류(47%)를, 2인가구는 과일(54.9%)을 소용량으로 구입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상대적으로 큰 특징도 살펴볼 수 있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6/09/30
더 많은 자료보기 6 개의 검색 결과가 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