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美눈치에 中장비 사용 꺼려… 장기화 땐 화웨이 ‘고사’ 자료평점 0.00

내용

미중 무역 갈등의 일환으로 불거진 화웨이 사태가 국내 통신업계를 진퇴양난의 어려움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미국의 요구처럼 화웨이 장비를 포기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계속 사용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다만 학습 효과 때문에 통신업체들이 화웨이 장비 신규 도입을 꺼릴 수 있어 향후 화웨이의 국내 사업은 크게 축소될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자료평가
  • 5
  • 4
  • 3
  • 2
  • 1
평가하기 평가를 해주신 분들께는 소정의 D-POINT가 제공됩니다.
의견남기기 | 자료에 대한 의견을 주신 분들께 소정의 D-POINT를 드립니다.
의견남기기

* 게시물의 성격과 무관한 홍보성 글이나 욕설은 게시자의 동의없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