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 2018년 주목해야 할 콘텐츠 마케팅 트렌드 및 채널별 전략 자료평점 0.00
등록일
2017-12-20
| 발행처
| 조회
1,914
D-POINT
0
DOWNLOAD
0

개요

오늘날 어디에서나 소통(疏通)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최근 몇 년간 정부 관련 이슈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고 강조되는 키워드 중 하나도 바로 이 소통이다. 메르스 사태나 세월호 참사에서 보여진 정부의 불통(不通) 행태에 많은 국민들은 분노했고, 그들 스스로 소통하고 공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본 고에서 다루고자 하는 소셜 미디어는 대중들의 이러한 심리와 행동을 반영한 소통의 매개체로써 지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그 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다. 호주 퀸즈랜드 대학 스테파니 토빈(Stephanie Tobin) 심리학 박사a가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중들은 소셜 미디어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더 큰 유대감과 소속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셜 미디어상에서의 활동이 대화를 나누는 것과 동일한 감정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또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다른 구성원들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느낀다.

이처럼 소셜 미디어는 우리 내 일상생활의 주요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채널 중 하나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 DMC미디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셜 미디어 이용자는 일 평균 43분 가량을 소셜 미디어에 소비하고 있다. 이들은 온•오프라인에서의 뉴스, 가십, 정보, 일상과 같은 수많은 이야기를 소셜 미디어상에 콘텐츠로 담아내고, 공감하고, 확산시키고 있으며, 역으로 소셜 미디어에서 회자되고 있는 콘텐츠를 주제로 오프라인에서 대화한다.

소셜 미디어 시장은 이제 성장 성숙기를 지나 안정 성숙기에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 과거 소셜 미디어라는 새로운 채널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이나 유행을 좇아가기 위해 이용하던 단계를 넘어, 자신이 선호하는 소셜 미디어를 취사선택해 즐기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용자 행태 변화는 소셜 미디어 그리고 관련 마케팅 테크놀로지의 혁신을 이끈다. 콘텐츠를 열람하고 공유하는 1차원적 서비스를 넘어 라이브 스트리밍, 검색, 인공지능, 챗봇 등과 같은 고도화된 신규 서비스와 테크놀로지가 활발하게 적용되어 가고 있는 현상이 이를 방증한다.

이러한 소셜 미디어 시장 확장과 더불어 소셜 미디어 광고 시장도 지속적으로 성장해 2018년 371억 8,400만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오는 2021년에는 2015년의 2배가 넘는 489억 1,700만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페이스북의 분기당 광고 수익은 올해 3분기에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고, 광고주 수는 600만 명을 넘어섰다. 인스타그램의 성장도 만만치 않다. 인스타그램 이용자 수는 과거 2년 사이에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월 활성 이용자 수 8억 명을 웃돌고 있으며, 광고주 수 역시 200만 명을 넘어섰다. 이처럼 소셜 미디어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 궤도에 있다. 전 세계 인구를 하나로 연결하겠다는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Mark Elliot Zuckerberg)의 당찬 포부가 현실에 가까워져 오고 있는 듯하다.

이에 본고에서는 끊임없는 변화를 거듭하는 소셜 미디어 시장의 미래 전망과 2018 주요 마케팅 트렌드 3가지에 대해 가볍게 살펴보고자 한다.

────────────────────────────────────────────────────────────
※ 본 보고서는 'DMC리포트 PRO'에서 서비스되는 자료로 유료결제 회원만 열람 가능합니다.
  아래 링크를 통해 DMC리포트의 프리미엄 브랜드 'DMC리포트 PRO'를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 [DMC리포트 PRO] 바로가기

목차

별도 목차 없음

태그
소셜, social, 키워드, keyword, 대중, public, 심리, 공유...
자료평가
  • 5
  • 4
  • 3
  • 2
  • 1
평가하기 평가를 해주신 분들께는 소정의 D-POINT가 제공됩니다.
의견남기기 | 자료에 대한 의견을 주신 분들께 소정의 D-POINT를 드립니다.
의견남기기

* 게시물의 성격과 무관한 홍보성 글이나 욕설은 게시자의 동의없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