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ernative text]
D-today > 국내동향

오늘부터 일본에서 네이버페이 간편결제 하세요

네이버(035420)가 국내 간편결제 플랫폼 중 처음으로 일본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일본 시장을 공략 중인 ‘계열사’ 라인페이가 확보한 가맹점을 활용해,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유리한 고지를 빠르게 차지했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7
D-today > 해외동향

페이스북의 희한한 제안..."스마트폰 공개하면 돈 주겠다"

스마트폰 사용 내역을 알려주는 대가로 돈을 주겠다면 받아들이겠는가? 페이스북이 이용자에게 새로운 거래를 제안했다. 페이스북은 스마트폰 모니터링을 허락한다면 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18세 이상 안드로이드 사용자가 대상이다. 금액이 얼마인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7
D-today > 국내동향

1위 삼성의 중저가폰 사수전략…갤럭시A를 e와 s로 쪼갠다

삼성전자 가 중저가 스마트폰 갤럭시A 시리즈를 더욱 세분화한다. 예를 들어 갤럭시A10이 기본형과 실속을 높인 e형, 성능을 높인 s형으로 나뉘는 식이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되고 중국의 거센 공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소비자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전략으로 분석된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7
D-today > 해외동향

페이스북, AI 스피커 시장 포기 못하는 이유?

미국 스마트 스피커 시장은 아마존과 구글이 장악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이마케터에 따르면 2019년 미국 스마트 스피커 시장의 업체별 점유율은 아마존이 63%, 구글이 31%, 기타 12%로 예상됐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7
D-today > 해외동향

애플 iOS 13, 배터리 수명 연장 기능 포함

애플이 아이폰의 운영체제 'iOS13' 업데이트에 기계학습을 이용해 알아서 배터리를 충전하고, 배터리 노화를 막을 수 있는 기능을 포함했다고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유에스에이투데이(USA Today)' 보도했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배터리 충전 최적화' 내용이 포함됐다. 이는 아이폰이 80% 이상 충전하지 못하도록 만든다. 이번 새로운 업데이트 내용에 대해 애플은 '새로운 옵션은 아이폰이 완전히 충전되는 시간을 줄여 배터리 노후화 속도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4
D-today > 해외동향

이통3사 美눈치에 中장비 사용 꺼려… 장기화 땐 화웨이 ‘고사’

미중 무역 갈등의 일환으로 불거진 화웨이 사태가 국내 통신업계를 진퇴양난의 어려움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미국의 요구처럼 화웨이 장비를 포기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계속 사용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다만 학습 효과 때문에 통신업체들이 화웨이 장비 신규 도입을 꺼릴 수 있어 향후 화웨이의 국내 사업은 크게 축소될 수 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4
D-today > 국내동향

아이폰도 '휴대폰 결제' 된다…애플 결제정책 변경

앞으로 애플의 아이폰, 아이패드 등 모든 단말기에서 '휴대폰 결제'를 사용할 수있게 된다. 그동안 사전 등록된 신용카드로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콘텐츠를 구매하도록 고집했던 애플이 결제 수단을 확대한 것이다. SK텔레콤과 KT는 애플 단말에서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3일 일제히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애플과 현재 세부 사항을 협의하고 있으며 이르면 7월중에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4
D-today > 국내동향

'알뜰한' 5G폰은 왜 없나요

지난 4월5일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5세대 이동통신(5G)이 서비스 두달여를 맞았다. 지난달 기준 5G 가입자는 70만명 수준으로 다음달쯤이면 5G 가입자 100만명 시대가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모두가 새로운 통신서비스를 누릴 수 있지만 알뜰폰(MVNO) 사용자는 다르다. 799만명의 국민은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업체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5G망을 사용할 수 없어 ‘선택의 자유’를 제대로 누릴 수 없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현재 이통3사와 알뜰폰업계는 5G망 임대에 관련된 어떤 논의도 주고받지 않는 실정이다.
TODAY ISSUE 바로가기
Update 2019/06/14
더 많은 자료보기 6227 개의 자료가 더 있습니다.